성함
제목
연락처 - -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고객센터

처음으로 > 고객센터 > 강아지방

강아지방

엔젤러브(주)의 아름다운 이별의식

강아지방 목록

[훈련] "기다려" 명령하기

페이지 정보

엔젤러브 작성일13-06-17 09:31 조회1,412회 댓글0건

본문

개와의 일상 생활에서 '기다려'라는 명령은 흔히 사용하는 훈련용어 중의 하나이다.
'앉아' '서' '엎드려' '차려' '안돼' 먹지마' 등에 이어서 '기다려'를 사용하게 된다.

- 개와 잠깐동안 떨어져야 할 경우가 발생하면 개를 기다리게 해야 하고, 그 이외에도 산책 중에 일어나는 상황 또는 가정에서 일어나는 일중에서 '기다려'는 다양하게 사용된다.

- 훈련 규정이나 경기대회에서는 각측행진(따라걷기) 중 사용하는 '기다려'를 실시하여야 하며 특히 많이 쓰는 '앉아' '기다려' 라는 훈련과목이 있다. 이 과목은 개와 행진 중 '앉아', '기다려'의 명령을 내린 후 지도수는 약 15M 이상 걸어가 개를 마주보고 심사위원의 지시에 의해서 부른다(초호).

- 개는 명령에 의해서 신속하게 지도수 우측으로 돌아 좌측에 와서 앉거나 서있게 된다.
위와 같이 두 가지 명령이 주로 연결된 단어로 사용하는 '기다려'훈련은 정확하고 믿을 수 있게 길들이고 습관화 시켜야 한다.

- 개줄의 사용은 역시 왼손으로 개줄을 편리하게 조절하며 오른손바닥을 펴서 아래로 내리치는 듯한 동작으로 제지하며 '기다려' 한다. '기다려'는 단호하면서도 명료하지만 믿고 신뢰한다는 뜻의 어감이 전달될 수 있도록 부드럽고 유연하게 명령하는 것이 좋다.
만약 너무 강한 명령으로 개가 움츠리거나 내키지 않아한다면 불안해서 기다리지 못하고 자리에서 이동하거나 이탈 또는 도주하게 된다.

- '기다려'를 시킬 때에는 반드시 줄을 꼭 잡고 지도수와 같이 행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기다려'하고 지도수는 필요한 만큼 행동을 똑같이 하여 개가 빨리 훈련을 이해하고 익숙해 질 수 있도록 협력관계를 유지해야 한다.
이렇게 해서 지도수 옆에서 완전히 '기다려' 훈련이 익숙해지면 조금씩 거리를 두어 혼자서 기다리는 훈련을 복습시켜 나가야 한다.

- '앉아', '기다려' 명령을 하고 지도수가 개의 정면을 바라보면서 뒷걸음으로 두서너 발걸음 떨어져 본다.
 이때 줄은 왼손으로 약간 높이 쳐들고 오른손은 손바닥을 활짝 펴서 개가 보일 수 있도록 '기다려'를 명령하면서 가만히 물러나 본다.

- 만약 움직이려 든다면 '안돼! 기다려' 하고 몇 번이고 명령을 반복한다.
개와의 간격이 1M 정도 떨어져 1~2분 정도 있어도 움직이지 않을 때 다시 원위치로 돌아가서 조용히 '옳지, 잘했어'하며 칭찬하고 개를 쓰다듬어 준다. 이렇게 매일 조금씩 반복하고 거리를 차츰 멀리 할 때까지 개가 움직이지 않고 기다릴 수 있도록 길들여야 하고 칭찬을 할 때는 필히 원위치로 돌아가서 10초 동안 정지한 다음 개를 먼저처럼 칭찬해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 만약 개와의 거리가 멀리 떨어져 있는 곳에서 잘했다고 칭찬을 한다면 즉시 개가 일어나 주인(지도수)곁으로 오게 되어 나쁜 습관이 들게 마련이며, 이것은 교정하기가 매우 힘들게 된다.

- 이렇게 해서'앉아! 기다려' 가 숙달되면 좀더 오래 기다릴 수 있는 '엎드려, 기다려'를 연습시켜야 한다. 여기서 '기다려'는 '쉬어, 기다려'라는 긴 시간이 아닌 약 10분이내의 짧은 '기다려'를 말하는 것이다.

-'엎드려, 기다려'는 개를 일정한 장소에 엎드리게 하고 왼발로 줄을 밟고 오른손으로 줄 맨끝을 잡고 조용히 '기다려'라는 명령과 함께 가만히 있어야 한다. 만약 개가 움직이거나 일어나려고 하면 '안돼! 기다려'하고 재차 명령을 내린다.

- 이렇게 해서 차츰 엎드려 있는 자세로 기다리는 것이 익숙해지면 서서히 개 옆에서 한발짝 떨어져 기다리게 한다.
이 때 필요한 시간은 1분에서부터 매일 약 30초 씩 시간을 늘려가면 오랜 시간 동안 기다릴 수 있게 된다. 거리도 점점 늘려 나중에는 지도수가 보이지 않아도 혼자서 차분하게 기다리는 자세로 길들인다.

- 만약 줄의 길이 이상으로 간격을 두게 될 때에는 개가 엎드린 자세에서 전혀 알지 못하도록 쇠말뚝에 줄끝을 슬며시 걸어 놓고 물러나야 한다.
혹시 개가 지도수가 없다고 일어나거나 또한 주위 환경의 갑작스러운 변화로 인해 장소에서 이탈하게 되는 실수를 범한다면 추후에 교정하기는 매우 어려우므로 줄의 끝을 반드시 걸어두어 어떠한 경우에도 이탈하지 못하도록 습관화 시켜야 된다.

- 최초에 '기다려'를 이해하지 못하던 개가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완벽한 '기다려'를 할 수 있을 때 언제 어디서나 자유로운 시간을 즐길 수 있게 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